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카지노뉴스
카지노뉴스

제주 카지노서 사라진 134억 회수했는데.. 돈다발 주인은 어디에?

그래그래 0 11 0 0

해외도피 주범 2명 수사 이뤄져야
돈 출처 밝히고 권리관계도 확인 가능
4개월째 은행 금고서 이자만 쌓여

제주신화월드내 랜딩카지노 입구 전경. 김영헌 기자

지난 1월 제주지역 외국인카지노인 랜딩카지노 금고에서 현금 145억 원이 감쪽같이 사라진 사실이 알려졌다. 영화에서나 있을 법한 사건이 실제로 벌어지면서 세간의 관심이 집중됐다. 경찰이 사라진 돈으로 추정되는 134억 원을 회수했지만, ‘돈의 주인’이 누구인지는 4개월 지난 지금까지도 확정 짓지 못하고 있다.

3일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랜딩카지노 측은 지난 1월 4일 카지노 물품보관소 VIP 전용금고에 보관 중이던 현금 145억 원이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재무담당 임원인 말레이시아 국적의 50대 여성 A씨를 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지난해 연말 휴가를 떠난 후 연락두절 상태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며칠 만에 랜딩카지노 물품보관소 내 다른 VIP 전용금고에서 사라진 돈의 일부로 추정되는 81억 원을 회수했다. 이어 A씨가 머물렀던 제주시 모처 등에서도 45억여 원 등을 추가로 발견했다. 경찰은 이들 돈을 절차에 따라 도내 모 은행에 예치했다. 금액이 거액인 만큼 회수 과정에 경찰특공대까지 투입되는 이례적인 상황도 벌어졌다.

경찰은 사라진 돈의 90% 가량을 회수했지만, 이 돈의 주인이 누구인지는 결론을 못내린 상태다. A씨와 공범으로 추정되는 중국인 B씨가 해외에 체류하고 있어 수사가 사실상 멈춰 있기 때문이다. 경찰은 이들을 국내로 소환해 돈의 출처 등을 조사해야 정확한 범죄 혐의를 적용하고, 돈의 권리관계도 명확히 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경찰이 이들에 대해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하는 등 뒤를 쫓고 있지만 검거는 쉽지 않아 보인다. 결국 수사가 장기화되면서 은행에 예치된 돈도 역시 주인에게 돌아가지 못하고 이자만 쌓이고 있다.

현재 경찰이 회수한 돈의 주인이라고 주장하는 이들은 카지노 측과 피의자 중 1명인 중국인 B씨다. 카지노 측은 사라진 돈이 자신의 돈이라고 입증할 자료들을 경찰에 제출한 상태다. B씨는 지난 1월 한 방송 인터뷰를 통해 소유권을 주장했을 뿐 여태까지 경찰에 연락조차 없다.

일부에선 사라진 돈이 범죄와 관련된 소위 ‘검은 돈’이라는 의혹도 제기됨에 따라 향후 수사과정에서 범죄와 연관성이 드러날 경우 국고로 귀속될 가능성도 남아있다.

경찰 관계자는 “해외로 도주한 주범들이 소환돼야 사건의 전모가 밝혀지고, 돈의 주인 역시 가려지게 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제주= 김영헌 기자 [email protected]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