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카지노뉴스
카지노뉴스

'신이내린 公기업', 마사회·강원랜드·인국공도 못 피한 코로나 적자 쇼크

그래그래 0 32 0 0



신의 직장도 피하지 못한 코로나發 쇼크
작년 공공기관 부채 544조.. 2005년 이후 최대치
대면 중심, 마사회·강원랜드·인천공항 매출 급감
비정규직 정규직화도 '부담'

이른바 ‘신의 직장’으로 불리던 마사회, 강원랜드, 인천공항공사 등 공기업들의 입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쇼크에 흔들리고 있다. 코로나19에 따른 감염예방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로 경기중단, 휴장, 여행객 감소가 이어지면서 경영상황이 악화됐기 때문이다. 매주 막대한 현금을 확보하는 수익 구조를 갖춘 마사회, 강원랜드(035250), 인천공항공사도 수천억원대의 적자로 부채 증가, 자산 매각, 인원 감축 등 구조조정 압박을 받고 있다.

여기에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추진하는 것도 경영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고용이 안정적인 공기업 중에서도 급여 수준이 최상위권인 마사회, 강원랜드, 인천공항공사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비용이 다른 공기업에 비해 더욱 가파르게 증가할 수 밖에 없다.

10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350개 공공기관 중 산업은행·수출입은행·기업은행을 제외한 347곳의 부채 규모는 544조8000억원으로 전년보다 17조9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공공기관 부채를 집계해 공시하기 시작한 2005년 이후 최대치다. 2016년 500조3000억원에서 2017년 495조1000억원으로 감소한 공공기관 부채가 2018년(503조4000억원)과 2019년(526조9000억원)에 이어 3년 연속 증가했다.

강원랜드 카지노 입구에 '코로나 확산으로 카지노 영업장을 휴장한다'는 알림판이 걸려 있다.

◇대면 서비스 공공기관 직격탄... 적자 행진

대면서비스를 중심으로하는 마사회와 강원랜드, 인천공항공사가 직격탄을 맞았다. 마사회는 지난해부터 코로나19 장기화로 ‘무관중 경마’를 재개했지만 실적 부진을 타개하진 못했다. 마권 판매가 사실상 매출의 90%를 차지하는 만큼 적자가 불어날 수 밖에 없는 구조여서다. 이에 온라인 마권 발매 도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사행성을 이유로 농림축산식품부가 입법을 반대하면서 지지부진한 상태다.

공공기관 경영공시 사이트 알리오에 따르면, 마사회는 지난해 4604억원의 영업손실로 창사 71년 만에 첫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마사회의 매출도 1조1018억원으로 주저앉았다. 1년 만에 6조원 이상 매출이 급감한 것이다. 경영난을 이기지 못한 마사회는 운영자금 확보와 안정적 사업 추진을 위해 외부 자금 2000억원을 조달하는 안건을 지난달 26일 이사회를 열어 통과시켰다. 또 대전장외발매소가 있던 대전 서구 마사회빌딩도 대전시에 매각하기로 했다.

코로나에 텅빈 인천공항 출국장의 모습 /연합뉴스

카지노가 주 수입원인 강원랜드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이미 올해 초부터 직원 3600명 중 1900명을 대상으로 무급휴직에 들어갔다. 강원랜드는 지난해 코로나 사태로 휴장과 부분 개장을 반복했지만, 정상영업일수가 53일에 불과했다. 올해도 부분 개장과 휴장을 반복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1500여명의 전직원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한 결과, 워터월드 안전요원과 식음·카지노 직원 등 20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휴장을 하기로 했다. 휴장으로 인해, 하루에 40억원씩 매출 손실이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이로 인해, 강원랜드의 작년 매출액은 4770억으로 전년(1조5000억원) 대비 68% 감소했다. 여기에 영업손실도 4308억원을 기록하면서, 영업이익률이 -90%로 집계됐다. 2019년 한해 영업이익만 5000억원에 달한 것과는 큰 차이가 있다. 올해에는 부분 개장으로 매출 감소는 덜하지만, 상반기까지 571억원 적자를 기록 중이다.

인천공항공사도 여행수요 급감으로 시름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창립 17년 만에 처음으로 4229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올해에는 작년에 2배가 넘는 8600억원대 적자가 예상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의 부채 비율도 지난해 46.5%에서 올해 73.3%로 26.8%포인트(p)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경마장의 모습 /마사회

◇정규직화 부담도 가중... 文정부, 공공기관 정원 33% 증가

문제는 이들 3개 기업들이 코로나19 사태와 함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부담도 떠안고 있다는 점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3일 만인 2017년 5월 12일, 인천공항을 방문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를 선언했다. 이후 공공부문의 정규직 전환을 국정과제로 삼았다.

마사회는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 노선에 선두에 섰다. 마사회는 지난 2018년 초 경마지원직 5000명을 한꺼번에 정규직(무기계약직)으로 전환시켰고, 현재 2000여명이 계속 근무하고 있다. 절대 정규직 전환 숫자로는 한국전력공사(8237명) 한국도로공사(6959명) 한국철도공사(6163명) 등이 더 많았지만, 전체 비정규직 숫자 대비 정규직 전환율은 마사회가 공기업 중 1위였다.

경영난이 장기화 되자, 결국 마사회 노조가 나서고 있다. 마사회노조는 지난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집회를 열고 온라인 마권 판매를 허용하는 ‘마사회법 개정을 호소했다. 마사회노조는 지난 2월에도 “정부 정책에 따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5100명 수준”이라면서 “이를 위한 자회사 설립비 등 늘어난 비용 증가 부담으로 고용 유지마저 걱정해야 하는 절망적인 상황”이라는 호소문을 국회에 전달했다.

인천공항공사는 3개 자회사를 설립해 9544명(현원)의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국민생명과 직결된 소방대와 야생동물통제, 보안검색요원 분야 2143명을 공사가 직접고용하고, 나머지 7642명을 공사가 출자한 3개 전문 자회사로 전환하기로 한 것이다. 강원랜드는 호텔 청소·경비 근로자 790명과 콘도 청소·경비, 외곽 세탁 부분 5757명, 시설 등 기타 부분 434명 등 총 1781명의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시켰다.

정규직이 늘면서 공공기관의 정원과 인건비도 증가하는 상황이다. 공공기관 정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전인 2016년 32만8479명에서 자난해 말 43만5734명으로 32.7%(10만7255명) 증가했다. 박근혜 정부(6만4685명)와 이명박 정부(1만4431명)의 공공기관 정원 증가를 합친 숫자보다 2만8139명 많은 수준이다.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에 대비해 신규 채용을 늘렸다는 게 정부 설명이지만 정규직 전환 정책도 한몫한 것으로 분석된다.

공공기관들의 ‘덩치’가 커지면서 인건비 부담도 늘고 있다. 공공기관 인건비는 2016년 22조9000억원이었지만, 지난해에는 30조원으로 31%(7조1000억원) 늘었다.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