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카지노뉴스
카지노뉴스

'위드 코로나'에도 힘 못쓰는 여행·카지노株..반등은 언제쯤?

그래그래 0 54 0 0


"코로나 재확산세에 '위드 코로나' 불확실성 높아"

[아이뉴스24 고정삼 수습, 김종성 기자]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수혜주로 꼽혀온 여행·항공·카지노 관련 종목들의 주가가 연일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단계적 일상회복을 선언했던 국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에 유럽을 중심으로 방역 강화 기조로 돌아서면서 업황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줄어든 영향이다.

특히 국내서도 위중증 환자 증가세로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가 중단될 수 있다는 우려도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강원랜드는 지난 22일 종가 기준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가 시행된 지난 1일 대비 10.39% 하락한 2만5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사진은 강원랜드 잭팟. [사진=뉴시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 카지노 대표주인 강원랜드는 전날 종가 기준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가 시행된 지난 1일 대비 10.39% 하락한 2만5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같은 기간 GKL의 경우 16.1% 내린 1만3천550원,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 파라다이스도 8.55% 내린 1만5천5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연고점 대비 각각 15.68%, 29.61%, 22.88%, 급락한 상태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가 1.15% 오른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은 강원랜드 주식을 이달 들어 16거래일 동안 각각 5거래일, 6거래일을 제외하고 모두 순매도했다. 이 기간 외국인과 기관의 순매도 규모는 각각 272억원, 243억원에 달한다. 같은 기간 외국인과 기관은 CKL의 주식을 각각 37억원, 203억원 순매도 했고, 파라다이스는 82억원, 55억원어치 팔아치웠다.

해당 종목들은 레저·카지노 관련주로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른 주가 상승이 점쳐져 왔다. 실제 카지노 관련주들은 올 3분기 코로나19에 따른 영향에도 양호한 실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강원랜드는 3분기 매출액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0.1% 급증한 2천452억원, 영업이익은 243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GKL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7.3% 감소한 253억원, 영업손실은 19.7% 줄어든 310억원을 기록했지만, 매출액과 영업손실 시장추정치인 334억원, 314억원을 상회하는 실적을 보였다. 파라다이스는 3분기 매출액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5% 증가한 1천218억원, 영업이익은 48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이효진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강원랜드에 대해 "11월 정부의 위드 코로나 선언과 함께 영업 상황도 이전 대비 개선됐을 것으로 추정한다"며 "기존의 좌석간 띄어 앉기, 사이드베팅 제한 등 매출 회복을 저지했던 요인들이 상당 부분 해결되면서 12월, 개선된 환경 속에서는 코로나19 발발 이전인 2019년 대비 80~90%의 실적이 회복된 모습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와 양호한 수준을 기록한 실적에도 주가는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카지노 산업의 경우 주요 수익원이었던 중국·일본 입국자 수가 아직 본격화하지 않은 영향이 크다는 진단이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외국인 전용 카지노 업체인 파라다이스에 대해 "중국과 일본 VIP(카지노 고정고객) 드롭액(카지노 이용객이 칩으로 바꾼 금액) 회복이 여전히 요원한 가운데 예년 드롭액의 35%까지 회복된 상태에서 정체 중"이라며 "입국자 수 증가 신호만이 투자의견 상향의 트리거(방아쇠)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22일 기준 대한항공의 주가는 이달 들어 3.61% 하락 마감했다. 사진은 대한항공 여객선. [사진=대한항공]

항공·여행업 관련주도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이후 주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과는 달리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여행 관련주인 노랑풍선·하나투어·모두투어 등은 이달 들어 각각 15.16%, 11.31%, 10.52% 하락했다. 같은 기간 항공주인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제주항공 등도 각각 3.61%, 9.84%, 9.46% 내렸다.

증권가에서는 항공·여행·레저 관련업의 주가 상승을 저해하는 공통 변수로 코로나19 델타 변이에 따른 재확산세로 국가별 방역 강화 조치 등 일상회복 철회 우려 등을 꼽았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현재 접종완료 인구는 4천만명을 넘어선 상태이며, 접종완료자의 경우 하와이, 몰디브, 괌·사이판, 태국, 싱가폴, 스페인, 프랑스 등 다수 국가를 자가격리 면제 조건으로 여행이 가능하다"며 "그럼에도 여행 심리가 크게 개선되지 않는 이유는 방문하려는 국가의 상황이 수시로 급변하고, 사전 고지 없이 봉쇄 조치가 취해지는 등의 불확실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대대적인 백신 보급에도 유럽을 중심으로 다시 '위드 코로나' 철회를 고민할 만큼 코로나19 확진자 수와 위중증 환자 수가 줄지 않는 점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국내서도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 이후 코로나19 확진자 수와 위중증 환자 수는 급증하고 있다.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를 실시한 지난 1일 이후 22일까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5만1천450명으로, 전월(3만4천763명) 보다 1만7천여명이 늘어났다. 지난달 31일 기준 332명이던 위중증 환자 수도 이날 기준 515명으로 55%가량 증가했다.

이에 정부는 '중환자실 병상가동률 75% 이상' 등 매주 위험도를 평가해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과 중단을 결정하는 기준을 삼을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유럽의 상당수 국가들도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른 방역 완화로 확진자 수가 급증하자 방역 강화 조치로 전환하는 추세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네덜란드의 경우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첫 봉쇄령을 내렸고, 오스트리아의 일부 주는 미접종자를 대상으로 고강도 봉쇄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독일도 코로나19 검사를 재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기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항공 여객시장에 대해 "아웃바운드(한국 관광객의 해외 여행)와 인바운드(외국 여행객의 국내 여행) 여행 수요는 충분한 상황에서 국가 간 하늘길의 정상화가 선결 요건"이라며 "항공 여객시장의 정상화 시점은 오는 2023년 2분기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나민식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도 "한국과 가까운 중국·일본은 아직 격리 면제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지 않다"며 "중국은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시작하는 2월 전까지는 '제로 코로나' 정책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고정삼 수습 기자([email protected]),김종성 기자([email protected])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