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이슈
이슈

'감히 우리집 앞을' 총기 무장 美 변호사 부부, 평화시위대 조준 논란

그래그래 0 8 0 0



[서울신문 나우뉴스]

28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시 시위 현장에서 한 변호사 부부가 평화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눴다./사진=UPI 연합뉴스사진=UPI 연합뉴스

미국의 한 변호사 부부가 시장 사퇴를 요구하며 거리 행진 중이던 평화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눴다. NBC계열 방송사 KSDK 등 현지매체는 28일(현지시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시에 거주하는 한 변호사 부부가 총기로 무장하고 평화시위대와 대치했다고 전했다.

이날 시위대는 경찰 해체를 요구한 주민 10여 명의 개인정보를 발설한 라이다 크루슨 시장 사퇴를 요구하며 거리로 나섰다. 시위대 300여 명은 메릴랜드플라자부터 크루슨 시장 자택 앞까지 도보 시위를 벌였다. 집회는 비교적 평화로웠다. 하지만 무장한 주민 부부가 집 앞을 지나는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누면서 분위기가 급변했다.

사진=UPI 연합뉴스사진=UPI 연합뉴스

현지언론은 시위대가 지나던 거리 인근에 살던 한 변호사 부부가 각각 소총과 권총을 들고나와 시위대를 위협했다고 설명했다. 남편 마크 맥클루스키는 AR-15 반자동소총을, 아내 패티 맥클루스키는 권총을 손에 쥐고 으리으리한 대저택을 지켰다. 시위대에게 총을 겨눈 부부는 “그대로 지나가”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화가 난 시위대와 이들 부부 사이에는 언쟁이 벌어졌고, 무장한 변호사 부부가 시위대를 조준하면서 한때 긴장감이 감돌았다. 부부가 조준한 시위대 중에는 ‘손들어, 쏘지 마’라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를 입은 사람도 보였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 이후 불거진 경찰의 인종차별 항의 시위에 동참하는 뜻을 담은 문구로 보인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사진=UPI 연합뉴스

다행히 시위대와 부부 사이에 실제로 총격전이 벌어지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사회지도층이라 할 수 있는 변호사 부부가, 그것도 백인 부부가 평화 집회를 연 시위대를 향해 총을 겨눴다는 점에서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한편 코로나19 관련 페이스북 라이브 브리핑에서 주민 개인정보를 발설해 입방아에 오른 라이다 크루슨 세인트루이스 시장은 26일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출처=트위터남편 마크 맥클루스키는 AR-15 반자동소총을, 아내 패티 맥클루스키는 권총을 손에 쥐고 으리으리한 대저택을 지켰다. 이들 부부는 모두 변호사로 일하고 있다.

크루슨 시장은 “팬더믹 기간 투명한 정보 공개를 위해 시민과 페이스북 커뮤니티에서 소통했다. 그러나 나는 오늘 개인정보를 언급한 것에 대해 사과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공개된 정보다. 누구에게도 고통을 주거나 해를 끼칠 생각은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주말부터 시작된 사퇴 요구 온라인 청원에 4만 명이 넘게 찬성 서명을 하는 등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권윤희 기자 [email protected]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