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이슈
이슈

中서 코로나19 전에 브루셀라병도 발생…3245명 확진 판정

비공개 0 8 0 0


중국 란저우시에서 브루셀라병 집단 감염…백신 생산 중 소독약 문제로 발생
 

란저우시 위생건강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에서 발생하기 전, 현지 일부 지역에서 인수 공통 전염병인 브루셀라병으로 인한 감염 환자가 속출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중국 신경보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간쑤(甘肅) 성 란저우(蘭州) 시 당국은 지난해 12월 중국농업과학원 산하 란저우 수의연구소에서 브루셀라병 집단 감염이 발생해 이달 14일까지 총 3245명에게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감염병 확산은 지난해 7월 란저우생물제약공장이 브루셀라병 백신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사용 기한이 지난 소독약을 쓰면서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소독약이 제대로 효과를 내지 못해 생산·발효시설에서 나온 폐기물이 제대로 살균되지 않았고, 브루셀라균이 포함된 폐기물이 에어로졸 형태로 외부에 퍼졌다는 이야기다.

동남풍을 타고 퍼진 균에 노출되면서 란저우 수의연구소 연구원과 인근 지역 주민들이 흡입이나 점막 접촉 등의 방식으로 이 병에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공장은 지난해 12월 작업장 가동 중단과 함께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작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혀둔 상황이다. 하지만 당국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해당 공장에서 생산한 동물용 백신 7종의 비준을 모두 취소해버렸다.

일반적으로 소와 양 등에서 전염되는 브루셀라병에 사람이 감염되면, 발열·두통 등의 증세가 나타나며 남성 고환과 여성 난소 등 생식계통에도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