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이슈
이슈

삼성전자 “SKT‧KT와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신분증과 지역화폐 활성화”

비공개 0 30 0 0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품전략팀장 채원철 전무 기고문 통해 밝혀
‘블록체인 키스토어’와 ‘삼성 블록체인 월렛’ 적용된 스마트폰 확대

“삼성전자 갤럭시 S10에 이어 블록체인 기능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을 점차 확대해 나가겠다. 또한 통신 사업자들과 협력해 블록체인 신분증과 지역 화폐 등 관련 기술을 활성화시켜 나갈 것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품전략팀장 채원철 전무 


삼성전자가 지난 3월 출시한 갤럭시S10에 탑재했던 블록체인·암호화폐 기능을 중저가폰 등 다른 갤럭시 시리즈로 확대·적용할 예정이다. 또한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디지털 신원인증) 및 지역화폐 등과 관련, 통신사와의 협력 가능성을 제기했다. 현재 디지털 신원인증과 지역화폐 부문은 각각 SK텔레콤과 KT가 주도하고 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품전략팀장 채원철 전무


■’블록체인 키스토어’·’삼성 블록체인 월렛’ 서비스 국가 확대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품전략팀장 채원철 전무(사진)는 13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올린 ‘블록체인, 그 가능성에 첫 받을 딛다’란 제목의 기고문을 통해 “갤럭시 S10에 이어 블록체인 기능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을 점차 확대해 새로운 경험의 장벽을 낮추고자 한다”며 “한국, 미국, 캐나다에 이어 서비스 대상 국가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3월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10에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디앱·dApp)를 이용할 때 필요한 ‘개인열쇠(프라이빗키)’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와 암호화폐 송금 및 결제를 지원하는 ‘삼성 블록체인 월렛’을 탑재했다. 

채 전무는 “삼성뿐만 아니라 세계 주요 국가들 사이 화두로 떠오른 블록체인 생태계 활성화의 기본이자 핵심은 강력한 보안”이라며 “블록체인 서비스에서는 소비자가 직접 개인증명 수단인 ‘개인키’를 만들고 관리하기 때문에 갤럭시 S10 시리즈는 ‘블록체인 키스토어’를 통해 개인키를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어떤 형태든 블록체인 개인키를 잃어버리면 서비스 이용 제한은 물론 암호화폐 자산까지 날아가 버릴 수 있기 때문에 ‘삼성 녹스(Knox)’의 강력한 보안 기술을 바탕으로 개인키를 스마트폰에 보관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갤럭시 S10 이용자들은 별도 하드웨어(HW) 월렛(지갑)이 없어도 다양한 디앱에서 결제 및 송금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별도 보안 운영체제(Secure OS)에서 동작하며, 스마트폰이 해킹당하면 삼성 녹스를 활용해 기능을 정지시킬 수 있다. 
 



■블록체인 생태계, ‘기기-서비스-안정적 네트워크’ 삼박자 

삼성전자는 블록체인 보안과 편의 기능은 물론 관련 기술 및 서비스도 더욱 고도화 시킬 방침이다. 이때 주요 파트너사는 통신사업자로 지목됐다. 채 전무는 “통신 사업자들과 협력해 블록체인 신분증과 지역 화폐 등 관련 기술을 활성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한국 기반 통신사업자 중 블록체인 기반 신분증 및 지역화폐 관련 사업을 모색 중인 곳은 SK텔레콤과 KT이다. 

앞서 SK텔레콤은 도이치텔레콤과 함께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디지털 신원인증)을 시연한 바 있다. 스마트폰 지문·홍채 인식으로 모바일 신분증을 실행하면, 온·오프라인 공간에서 신원인증을 통해 각종 서비스 결제는 물론 스마트 컨트랙트(블록체인 기반 조건부 자동계약)를 체결할 수 있도록 한 게 핵심이다. 또 SK텔레콤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 시범사업으로 블록체인 기반 아이디·인증 네트워크(탈중앙화된 신원확인 시스템·DID)와 관련 서비스도 개발 중이다. 

최근 ‘기가 체인’이라는 블록체인 브랜드를 론칭한 KT 역시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를 공개했다. 또 지난달부터 김포시에서 유통되는 110억원 규모 ‘김포페이’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김포페이는 착한페이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구동된다. 

채 전무는 “기존 스마트폰 기반 모바일 생태계는 편리한 기기, 조화로운 서비스, 안정적 네트워크와 함께 이들을 맘껏 활용하는 소비자들이 있기에 나날이 발전하고 있다”며 “블록체인을 둘러싼 생태계가 우리 일상을 어떻게 바꿔놓을지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 갤럭시 S10 시리즈는 블록체인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첫 걸음이라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블록체인이 우리 삶에 얼마나 빨리, 얼마만큼 커다란 혜택으로 다가올지 예측하기는 쉽지 않지만, 블록체인이 인터넷을 본래 지향하던 대로 더 개방적이며 더 많은 이들이 접근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며 “이는 삶의 질을 높이는 동시에 산업 전체에 새로운 기회들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888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