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이슈
이슈

"남아공 코로나 환자 입원율 330% 증가"..오미크론 전염성 우려 높아져

그래그래 0 39 0 0

[서울신문 나우뉴스]

코로나19 입원치료를 받는 환자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을 우려 변이 바이러스로 지정한 가운데, 최초 보고된 남아프리카에서는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요하네스버그가 위치한 가우텡주의 공식 발표에 따르면 이번 주 코로나19 입원 환자는 580명으로, 이는 2주 전보다 330% 증가한 수치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29일 CNN과 한 인터뷰에서 “아직 판단하기엔 이르지만, 오미크론이 기존 변이 바이러스보다 중증도가 높다는 징후는 없어 보인다”고 밝혔다.

백신을 무효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오미크론은 많은 돌연변이를 지닌 보기 드물게 특이한 변이지만 백신 접종과 부스터샷이 보호 효과를 내지 못할 것이라고 믿을 이유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29일 오전 방호복을 입은 해외 입국자들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은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남아프리카 8개국에서 오는 외국인을 입국금지 조처했으며, 향후 대상 국가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2021.11.29 연합뉴스

남아공 보건당국도 현재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환자들이 대부분 경미한 증상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남아프리카이사회의 안젤리크 코에트지 박사는 텔레그래프와 한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감염자들의 증상은 내가 이전에 치료했던 (코로나19) 환자들과는 매우 다르고 경미했다. 근육통과 피로감이 하루 이틀 정도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전과 달리 미각이나 후각 상실도 나타나지 않았으며, 약간의 기침 증상만 보였다. 감염된 사람 중 일부는 현재 집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2주 새 입원율이 330%나 증가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오미크론이 델타 등 다른 변이 바이러스보다 훨씬 빠른 전염성을 가진 게 아니냐는 의심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주 남아공 보건당국이 확인한 확진자 중 일부는 코로나19 백신접종을 받았음에도 감염된 돌파감염 사례였다.

인구 1200만 명에 달하는 가우텡 주의 백신 접종률은 38% 수준으로, 이는 현재 가우텡 주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하는 오미크론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WHO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력에 대한 정확한 조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남아공 지역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확산세가 변이 자체의 영향인지, 다른 역학적 원인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추가 역학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오미크론 자료사진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남아공을 넘어 유럽에서도 빠르게 확산하자 주요 7개국(G7,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보건장관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전파력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긴급한 행동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G7 보건장관들은 29일 공동성명을 통해 “국제사회는 첫 평가상 새롭고 전염성이 높아 긴급 행동이 필요한 코로나19 변이의 위협을 마주하고 있다”며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한 상황 전개를 논의하기 위해 긴급회의를 열었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보고된 국가 및 지역은 남아공, 보츠와나를 포함해 호주와 이스라엘, 영국, 이탈리아, 네덜란드, 포르투갈 등 유럽 국가와 홍콩 등지를 포함해 총 17곳으로 확인됐다.

송현서 기자 [email protected]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