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이슈
이슈

한-일 정상 뉴욕회동… 한 '30분 약식 정상회담', 일 '간담' 규정

북기기 0 7 0 0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회동한 것을 두고 한국 정부는 '약식 정상회담', 일본 정부는 '간담'이라고 규정해 차이를 보이고 있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양국 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외교 당국간 대화를 가속화할 것을 지시하는 동시에 계속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후 백브리핑을 통해서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첫 번째 한일 간 약식회담"이라며 "약식회담이지만 정상회담이다. 정상회담이지만 약식으로 진행됐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2년 10개월 만에 한일 간에 여러 갈등들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양 정상들이 만나서 해결을 위한 첫걸음을 떼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나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 역시 양국 정상이 '징용공'(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노동자)문제를 비롯한 현안 해결을 위해 외교 당국 간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지만, 회담 대신 '간담'이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일본 정부에서는 의제를 사전에 정하지 않고 진행된 것으로 양국 정상의 회동에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하려는 의도가 반영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일본 언론에서는 주 유엔 일본대표부 건물이라고 보도를 했고, 회담이라고 하지 않고 간담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독일 숄츠 총리와의 회담에서는 양국 국기 등이 완벽하게 세팅됐는데 비해 기시다 일본 총리와의 회동에는 어떤 세팅도 없었다"고 지적하면서 "일본에서 발표된 사진은 그전에 뉴욕에서 잠깐 서서 만났던 사진이 나왔다"고 독일과의 정상회담과 달리 일본 기시다 총리와의 회동이 정상회담이라고 하기에는 미흡한 점이 있다고 꼬집었다.

이날 한-일 정상회담은 회담 시작 4시간 전 언론 브리핑에서도 성사 여부에 대해 함구할 정도로 막판까지 진통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은 한-일 정상회담이 시작된 지 2분 후 "한-일 정상회담이 지금 시작합니다"라는 언론 공지문을 보냈고, 언론 풀단도 꾸려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이 열린 건물은 기시다 총리가 참석하는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의 친구들' 행사장이 마련된 유엔인구기금 빌딩으로, 윤 대통령이 이곳을 찾아가 대면 회담이 성사됐다.

또 윤 대통령이 회담을 위해 해당 건물에 들어서는 장면은 기시다 총리를 취재하려 대기했던 일본 기자들에게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해당 빌딩에서 CTBT 관련 회의가 있었다. 거기에 기시다 총리가 참석을 했고, 그래서 일본 기자들이 취재를 했다"며 "거기에 윤 대통령이 방문하면서 일부 일본 취재진에 노출된 면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