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이슈
이슈

김은혜 "윤 대통령 발언, 미 의회 아닌 우리 국회 향한 것"

북기기 0 8 0 0


 
대통령실은 22일(아래 현지시각) 미국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이XX들' 욕설 발언 논란과 관련해 '미국 의회'를 향한 것이 아닌 '우리 국회'에 대해 한 얘기였다고 해명했다. 또한 윤 대통령의 발언 도중에 나오는 "바이든"이란 단어도 "날리면"이 맞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의 문제 발언은 전날(21일)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참석 후에 윤 대통령과 박진 외교부 장관이 행사장을 빠져나오면서 언론에 포착됐다. 이때 윤 대통령은 "국회(미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냐?"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미 의회와 정상을 향해 비속어 사용으로 폄훼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상황이다. 더구나 이 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 환담'을 나눈 뒤였다. 

이에 대해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오전 9시 45분경 뉴욕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지금 다시 한번 들어봐 주십시오"라며 "국회에서 승인 안 해 주고 '날리면'이라고 되어 있다"고 윤 대통령 발언을 바로 잡았다.

이어 "여기에서 미국 얘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면서 "또 윤 대통령 발언에 이어 '우리 국회에서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박 장관의 말은 영상에 담겨 있지도 않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 수석은 이날 글로벌펀드 행사에서 "윤 대통령은 자유와 연대를 위한 국제사회의 책임을 이행하고자 하는 정부의 기조를 발표했다"면서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이 이 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를 향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이에 박 장관은 야당을 잘 설득해 예산을 통과시키겠다고 답변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결국 김 수석의 해명대로라면, 당시 윤 대통령의 발언은 "(대한민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내가) 쪽팔려서 어떡하냐?"라는 것이다. 

"짜깁기·왜곡에 대한민국이 70년 동맹국가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