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이슈
이슈

中 지방 재정난 심화…우한시, 국유기업에도 공개 빚독촉

북기기 0 132 0 0



'코로나19 진원지'로 알려진 중국 우한시가 산하 구와 국유기업, 연구소 등을 상대로 공개 빚 독촉에 나섰다. 중국 지방정부 재정난이 얼마나 심각한지 보여주는 사례로 꼽힌다.

2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우한시는 지난 26일 관내 신문 등에 채무독촉공고를 게재했다. 우한시 산하 국유기업과 연구소, 장샤구 등 구정부, 사영기업 등 총 259곳이 대상에 올랐다. 변제 기한은 2018년 말로, 이미 4년 이상 연체된 빚들이다.

우한시 재정국은 공고에서 "그동안 채무자들에게 다양한 방식으로 변제를 요구했으나 상환하지 않았다"며 "채무자들은 이 공고를 보는 즉시 빚을 갚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지방정부가 자기 소유 국유기업과 구정부 등에 채무를 갚으라고 공개적으로 요구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SCMP는 우한시의 재정난이 그만큼 절박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0004849879_002_20230529123601053.jpg?type=w647


우한은 후베이성의 성도이며 인구가 1400만명(중국 8위)에 달하는 대도시다. 자동차·전자 산업 중심지로 중국자동차공업협회 본부가 자리잡고 있다. 대학이 많아 중국에서 가장 젊은 도시로도 꼽힌다.

하지만 해외에선 코로나19의 발원지로 더 많이 알려져 있다. 우한과 후베이성의 주변 도시들은 2020년 1월부터 4월까지 강도높은 봉쇄 조치가 내려졌었다. 이에 2020년 우한의 재정수입도 전년 대비 21% 급감한 1230억위안(약 23조원)에 그쳤다. 2021년 1579억위안으로 회복했다가 지난해 다시 1505억위안으로 줄었다.

우한시의 올 1분기 재정수입은 508억위안으로 작년 1분기보다 8.5% 감소했다. '제로 코로나' 해제 이후에도 재정 악화가 지속된 것이다.

우한시가 이번에 변제를 요구한 채권 총액은 3억위안(약 563억원)으로 집계됐다. 채무자별로는 1만~2300만위안 범위였다. 우한시국유공업투자기업이 1500만위안, 장샤구가 1252만위안 등을 갚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