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이슈
이슈

바이든 "이란 억류 美수감자 석방 도운 한국 정부 등 감사"

북기기 0 147 0 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이란에 억류된 미국인 5명이 풀려나는 데 도움을 준 한국 정부에 감사를 전했다.

미국 백악관이 발표한 성명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이란에 구금됐던 무고한 미국인 5명이 드디어 집으로 온다"며 "우리가 이 결과를 달성하도록 돕기 위해 지치지 않고 노력해준 카타르, 오만, 스위스, 한국 정부를 포함한 우리의 국내외 파트너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도 성명에서 카타르, 스위스, 한국, 오만, 영국이 석방 노력을 지원했다면서 "우리는 한국의 긴밀한 공조와 파트너십에 대해서도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0003308759_001_20230919004201064.jpg?type=w647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인근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환한 얼굴로 대화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귀환을 축하하면서도 지난 2007년 이란에서 실종된 전 연방수사국(FBI) 요원 로버트 레빈슨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이란 정부가 완전히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란이 역내에서 하는 도발적인 행동에 대해 계속해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면서 이날 이란 정권의 불법 구금과 관련해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전 이란 대통령과 이란 정보부를 제재한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와 관련해 바이든 행정부가 이란에 너무 약한 모습을 보여줬다는 일각의 비판을 의식해 미국인이 풀려나자마자 추가 제재를 발표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미국인에게 이란 여행의 심각한 위험성을 다시 한번 상기시킨다"며 이란을 여행 금지 국가로 재차 규정했다. 미 국무부는 그간 '납치 위험과 체포 및 구금이 발생하면서 이란으로 여행하지 말라'고 경고해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직 억류된 수감자들의 귀국을 염원하며 "인질로 잡히거나 부당하게 억류된 모든 미국인을 귀국시킬 때까지 우리는 일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의 제재로 한국의 은행에 동결됐다가 해제된 이란의 석유 수출 대금 60억 달러(약 8조원)를 이란 측이 받았고, 이에 따라 미국과 이란 간의 수감자 맞교환이 진행됐다. 맞교환 대상은 5명의 이란인 수감자와 5명의 미국인 수감자였다. 미국인 수감자들은 이날 카타르 항공기에 탑승하고 테헤란을 떠났다.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