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이슈
이슈

트럼프, 이날 승리 통해 공화당 정식으로 접수할 것…당 지배 체제 완성”

북기기 0 30 0 0


미국 공화당의 남부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 프라이머리(예비경선) 투표가 24일 오전 시작됐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공화당 대선 후보 자리를 놓고 겨루는 가운데, 트럼프가 이 곳에서도 큰 격차로 승리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아이오와와 뉴햄프셔주, 네바다주 등에서 연승을 거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까지 승리할 경우 사실상 대선 후보 자격을 확정짓게 될 것이란 평가다.



미국 내 최대 풀뿌리 한인 정치 단체인 미주한인유권자연대의 김동석 대표. /KAGC 제공


김동석(66)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 대표는 본지 인터뷰에서 “트럼프는 이날 승리를 통해 ‘공화당 지배 체제’를 완성, 공표할 것”이라며 “그간 트럼프가 앞세워 온 ‘아메리카 퍼스트’(미국 우선주의), ‘MAGA’(미국을 더 위대하게) 이념이 당을 정식으로 장악하게 되는 날”이라고 했다. 이어 “헤일리는 이날 패배에도 불구하고 계속 경선을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며 “‘트럼프는 절대 안된다’는 공화당 주류 기업들의 자금이 계속 들어오고 있는만큼 당분간은 사퇴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미 최대 한인자유권단체 KAGC를 이끄는 김 대표는 전날부터 이틀간 사우스 캐롤라이나 경선 현장을 곳곳을 훑었다. 김 대표에게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 판세와 향후 전망을 물었다.


-모두가 ‘트럼프 압승’을 예견하고 있다. 그럼에도 이 곳에 미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는 무엇인가.


“사우스캐롤라이나는 미 전역에서 흑백 인종 차별이 가장 심했던 남부 주들을 가리키는 ‘딥 사우스(Deep South)’의 대표 지역이다. 5분의 4가 공화당원인 그야말로 보수의 ‘텃밭’이다. 공화당 표심(票心)을 실질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시작점이다. 특히 이번 선거는 비당원도 투표할 수 있는 ‘오픈 프라이머리’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난 3일 치러진 민주당 프라이머리에 참여하지 않은 유권자는 누구든 투표할 수 있는데 당시 투표율이 3.9%에 불과했다. 그럼 나머지 유권자 96%가 이날 투표 대상이다. 이 곳에서 트럼프가 얼마나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지, 혹은 헤일리가 얼마나 선방하는지 등이 최대 관심사다.”


정치분석사이트 파이브서티에이트(538·미국 대통령 선거인단 수를 의미)가 이날 기준 공화당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 여론조사를 평균한 결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63.6%의 지지율로 헤일리 전 대사(33.1%)를 30.5%포인트 앞서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2일 테네시주 내슈빌의 '게이로드 오프리랜드 리조트 &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전미종교방송협회(NRB) 주최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헤일리는 자신의 ‘정치적 텃밭’인 이 곳에서 왜 이렇게 인기가 없나.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