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이슈
이슈

尹 “전공의 만나자” 이르면 오늘 대화...의료 개혁 돌파구 열리나

북기기 0 13 0 0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정부의 의사 증원 방침에 반발해 병원을 이탈한 전공의들을 직접 만나 대화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비상대책위원회도 이날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회장에게 “윤 대통령을 조건 없이 만나보라”고 공개 제안했다. 박 회장은 이르면 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을 방문해 윤 대통령을 면담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공의들의 의료 현장 이탈이 7주째를 맞은 상황에서 의정(醫政) 갈등 해소의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은 의료계 단체들이 많지만 집단행동 당사자인 전공의들을 만나 직접 이야기를 듣고 싶어 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대통령실은 늘 국민에게 열려 있다”고도 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대전협 측과 소통을 통해 대통령을 만나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확인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국민 불편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대통령은 전공의들을 빨리 만나고 싶어 한다. 대전협 측과 면담 참석 대상 등이 조율되면 3일에라도 만날 것”이라고 했다.

대통령실은 면담이 성사되면 전공의들이 강력 반발한 의사 증원(향후 5년간 매년 2000명) 규모 재조정 문제를 비롯해 전공의 처우 개선, 지역·필수 의료 지원, 의사 사법 리스크 경감 방안 등 의료 개혁 의제 전반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윤 대통령은 전날 대국민 담화에서도 전공의들을 향해 “의료 현장으로 돌아와 달라”면서 증원 규모 재조정 문제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대통령실의 이런 입장은 전의교협 비대위가 대전협 측에 윤 대통령을 만나라고 공개 촉구한 뒤 나왔다. 전의교협 조윤정 홍보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박단 대전협 회장에게 부탁한다며 “만약 윤석열 대통령이 박 대표를 초대한다면 아무런 조건 없이 만나보라”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대통령의 열정과 정성만 인정해도 대화는 시작할 수 있다”고도 했다. 조 위원장은 윤 대통령을 향해서도 “이 젊은이들(전공의)의 가슴에 맺힌 억울함과 울음을 헤아려 달라”고 했다.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