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이슈
이슈

“아빠 닮았네”...베일 싸였던 푸틴 두 딸 공개석상 등장, 승계 작업?

북기기 0 42 0 0




공개 석상에 거의 모습을 드러낸 적이 없었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두 딸이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에서 연사로 나섰다고 미국 CNN 방송과 AFP 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평소 공개 석상에 거의 모습을 드러낸 적이 없었던 이들이 이례적으로 등장하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장녀인 마리아 보론초바(39)와 둘째 딸 카테리나 티호노바(37)는 지난 지난 5일부터 열린 ‘러시아판 다보스’인 SPIEF에 참석해 연설자로 나섰다.

푸틴 대통령은 지금까지 이 두 사람이 자신의 친딸이라고 공식적으로 인정한 적은 없다.

티호노바는 지난 6일 군산복합체의 기술 주권 보장과 관련한 영상 강연을 했다.

그는 러시아 국가지력발달재단(NIDF)의 총책임자로 포럼 연설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며, 러시아군과 관련된 분야에서 일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AFP에 따르면, 티호노바는 영상 강연에서 “국가의 주권은 최근 몇 년 새 중요한 논제 중 하나이며 러시아 안보의 기초”라고 했다. 또 기술 주권을 증진하기 위해 국방 부문이 해야 할 일에 대해서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큰딸인 보론초바는 소아 내분비학 전문가로 러시아 과학진흥협회를 대표해 지난 7일 생명공학 혁신 등에 대해 연설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외신은 두 사람이 최근 몇 년간 포럼이나 업계 행사 등을 통해 점점 더 공개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고 분석했다.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