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이슈
이슈

남아공서 2년 만에 엠폭스 5명 발병…1명 사망

북기기 0 108 0 0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엠폭스 확진자 5명이 나와 이 가운데 1명이 사망했다고 보건부가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조 파흘라 보건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5명이 감염된 2022년 이후 처음으로 5월 8일부터 지난 7일 사이에 5건의 엠폭스 확진 사례가 보고됐다"며 "37세 남성 환자가 지난 10일 사망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확진된 5명 모두 입원이 필요한 중증 사례로 현재 엠폭스가 유행 중인 국가를 여행한 이력이 없는 30∼39세 남성"이라며 지역 감염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5명 모두 동성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1명은 퇴원했고, 1명은 자택 격리 중이며 2명은 아직 입원 중"이라고 덧붙였다.

사망자 1명을 포함해 2명이 하우텡주에서 나왔고, 나머지 3명은 동부 콰줄루나탈주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엠폭스는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급성 발열 발진성 질환으로 1958년 코펜하겐 국립혈청연구소가 사육 원숭이에서 처음 발견한 인수공통 감염병이다.

감염 시 수포성 발진이 나타나고 발열이나 두통, 근육통 등의 증세를 보이는데 주로 피부나 체액·침방울 등을 통해 전염된다.

아프리카 지역 풍토병이지만 2022년 5월부터 다른 권역에서도 발병하기 시작해 감염자 수가 급증하자 세계보건기구(WHO)는 같은 해 7월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언했다가 지난해 5월 해제했다.

WHO에 따르면 2022년 1월 1일부터 지난 4월 30일까지 전 세계 117개국에서 9만7천208건의 감염 사례가 보고됐고 이 가운데 186명이 사망했다.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