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2사 후 5점 뽑은 SK, 이틀 연속 롯데 제압

비공개 0 14 0 0



 2사 후 5점 뽑은 SK, 이틀 연속 롯데 제압 SK 선발투수 소사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단독 선두를 질주 중인 SK 와이번스가 최하위 롯데 자이언츠를 상대로 이틀 연속 강팀의 진수를 보였다. SK는 2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에서 2사 후에만 5점을 뽑는 매서운 집중력을 보이며 롯데의 추격을 5-4로 뿌리쳤다. 롯데를 상대로 파죽의 12연승을 거둔 SK는 2위 두산 베어스와 승차도 8게임으로 벌렸다. 5연패의 늪에 빠진 롯데는 9위 한화 이글스와 승차가 1게임으로 벌어졌다. 헨리 소사와 박세웅이 선발 대결을 펼친 경기는 중반까지 팽팽한 투수전이 이어졌다. 선취점은 롯데가 뽑았다. 5회 초 1사 후 타석에 나선 채태인이 SK 선발 소사를 상대로 우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아치를 그려 1-0으로 앞섰다. 그러나 SK가 곧바로 뒤집었다. 5회 말 볼넷 2개로 만든 2사 1, 2루에서 한동민이 1루 땅볼을 쳤으나 채태인이 공을 놓쳤다. 상대 실책으로 2사 만루의 기회를 이어간 SK는 최정이 좌익 선상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날려 2-1로 역전했다. 6회에는 2사 3루에서 고졸 새내기 김창평이 중전 적시타, 김성현은 좌중간 2루타를 친 데 이어 노수광도 좌전안타를 날려 3점을 추가, 5-1로 점수 차를 벌렸다. 롯데는 7회 초 이대호와 제이컵 윌슨의 연속 안타와 소사의 보크로 무사 2, 3루의 기회를 잡은 뒤 민병헌과 채태인이 연속 희생플라이를 쳐 3-5로 따라붙었다. 9회에는 SK 마무리 하재훈을 상대로 전준우와 이대호가 연속 안타를 쳐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그러나 후속타자 윌슨의 잘 맞은 타구가 SK 3루수 최정의 다이빙 캐치에 걸려 병살타로 연결되고 말았다. 이어 민병헌이 중전 안타로 1점을 만회했으나 더는 추격하지 못했다. 소사는 6⅓이닝을 6안타 1실점으로 막아 8연승을 달렸고 구원 1위인 하재훈은 30세이브(5승 3패)째를 올렸다. shoeless@yna.co.kr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888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