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PS 첫 끝내기 땅볼' 키움 주효상 "무조건 쳐야 했죠"

streem 0 8 0 0
끝내기 업어치기(?)
끝내기 업어치기(?)(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PO)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연장 10회말 1사 주자 3루 상황에서 키움 주효상(오른쪽)이 야수 선택으로 끝내기 내야 땅볼을 확정한 뒤 이정후가 주효상을 잡아 넘어뜨리고 있다. 2019.10.7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끝내기를 한 것은 야구하고 처음이었어요."

키움 히어로즈 포수 주효상이 국내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역대 최초 '끝내기 땅볼'을 친 상황을 떠올리며 밝게 웃었다.

주효상은 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4-4로 맞선 연장 10회 말 1사 3루에서 2루수 땅볼을 날렸다. 주자 김하성이 끝내기 득점으로 경기는 키움의 승리로 끝났다.

9일 준플레이오프 3차전이 열리기 전 서울 잠실구장에서 만난 주효상은 "포스트시즌 최초 끝내기 땅볼이라는 것은 몰랐다. 나중에 기사를 보고 알았다"고 말했다.

당시 주효상이 타석에 들어선 것은 10회 말 1사 2루 상황에서였다.

LG 투수 진해수가 2루 주자 김하성을 신경 쓰다가 견제 실책을 저질렀다. 공이 외야로 빠져나간 사이 김하성은 3루까지 도달했다.

주효상은 "주자가 2루에 있을 때 '내가 끝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주자 3루가 되니 아무 생각이 안 들었다. 무조건 쳐야 했다"고 돌아봤다.

또 "벤치에서는 '무조건 타격(콘택트)하라'는 사인이 왔다. 땅볼, 뜬공 관계없이 쳐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끝내기는 야구하고 처음 해본다. 나도 몰랐는데, 나중에 영상을 보니 타격하고 1루로 뛸 때 주자가 홈으로 들어오는지 뒤를 돌아보고 있더라"라며 짜릿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888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