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두산-NC-KT 상대 전패' 고개 숙인 호랑이, 이대로는 안된다

그래그래 0 51 0 0


2021 KBO리그 KIA타이거즈와 두산베어스의 DH2차전 경기가 9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 KIA 선수들이 0대9 패배를 확정짓고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광주=최문영 기자 [email protected] /2021.05.09/

[광주=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상위권 팀들을 상대로 유독 더 무기력하다. 반드시 해법을 찾아야 한다.

KIA 타이거즈가 주말 3연전 시리즈 스윕을 당했다. KIA는 8일부터 9일까지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홈 3연전을 모두 내줬다. 9일 경기는 더블헤더로 치러졌고, 양팀 모두 체력적으로 불리한 조건 속에서 KIA는 완패를 당했다.

경기 내용도 좋지 않았다. 3연전 첫날인 8일에는 프레스턴 터커의 연타석 홈런을 포함해 중반까지 팽팽한 접전을 펼쳤으나, 막판 불펜이 무너지면서 5대11로 졌다.

더블헤더 1,2차전 패배는 충격이 더 컸다. 1차전에서는 0-3으로 뒤지다 어렵게 3-3 동점까지 성공했지만, 9회초 믿었던 마무리 정해영이 수비 실책 등으로 무너지면서 패배를 막지 못했다.

2차전은 완패였다. 김유신과 유희관의 선발 맞대결 결과부터 좋지 않았다. KIA 타자들이 좌완 유희관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하는 반면, 두산 타자들은 기다렸다는듯 김유신과 KIA 불펜을 두들겼다. 특히 7회초 2아웃을 잡은 이후 불펜 투수들을 계속 교체하면서도 연거푸 5점을 내준 것은 다시 생각해봐야 할 대목이다.

더블헤더 2경기 패배까지 포함해 KIA는 지난해 9월 10일부터 두산전 9연패에 빠졌다. 두산을 상대로 유독 약한 모습이 작년부터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KIA의 두산전 성적은 3승13패로 매우 열세였다. 올해도 첫 3연전을 모두 내주면서 불리한 출발을 했다.

두산 뿐만이 아니다. KIA는 올 시즌 상위권 팀들만 만나면 유독 전열이 흔들리고 있다. NC 다이노스전 3전 3패, KT 위즈전 3전 3패, 삼성 라이온즈전 1승2패까지. 모두 현재 상위권에서 순위가 오르내리는 팀들이다. 이들을 상대로 유독 약하고, 상대적 하위권에 속하는 키움 히어로즈(3승), 한화 이글스(3승), 롯데 자이언츠(3승2패)를 만났을 때 승수를 쌓았다. 좋은 징조는 결코 아니다.

가장 고질적인 문제는 단연 약화된 타선 응집력이다. 최형우까지 눈 통증으로 빠지자, KIA 타선의 위압감도 급락했다. 또다른 중심 타자 나지완 역시 복귀 기약이 없는 상황이다. 터커 혼자만의 힘으로는 역부족이고, 하위 타순 타자들의 힘이 워낙 약하다. 이런 와중에 시즌 초반 잘 버텨주던 필승조 투수들까지 다소 지친 모습을 보이자 투타가 동시에 무너지고 있다.

연승-연패 패턴이 반복되는 것도 고민이 필요한 대목이다. KIA는 11일부터 2주간 LG-NC-SSG-삼성을 차례로 만난다. 모두 까다로운 팀들이다. 최하위권으로 처지지 않기 위해서는 투타 밸런스 재조정이 필요하다. 해법을 찾아야 하는 시점이다.

광주=나유리 기자 [email protected]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