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퇴장, 부상, 전력 외…‘최하위’ 추락한 전북, 외국인 ‘잔혹사’는 여전히 진행형

북기기 0 4 0 0





 전북 현대의 외국인 ‘잔혹사’는 여전히 진행형이다.

전북은 최악의 부진에 빠져 있다. 12경기에서 2승5무6패, 승점 10으로 최하위다. 15골을 넣으면서 22실점 했다. 득실 차도 -7이나 된다. 부진 이유에 외국인 선수들의 저조한 활약이 한몫한다.

팀 내 최다 득점자는 문선민(3골)이다. 전병관과 송민규(이상 2골)가 뒤를 잇고 있다. 기대를 모은 에르난데스는 계속된 부상에 신음 중이다. 에르난데스는 올시즌 리그 두 경기 출전에 그치고 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뒤 이탈했던 에르난데스는 복귀전을 치른 지난달 28일 대구FC(2-2 무)전에서도 골 맛을 봤다. 인천 유나이티드(0-3 패)전까지 교체로 소화했던 그는 재차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리그 2경기에서 출전시간도 37분에 불과하다.

최전방 공격수 티아고도 기대에는 미치지 못한다. 지난시즌 대전하나시티즌에서 17골을 넣었던 티아고는 12경기에서 단 한 골에 그쳤다. 슛 22개를 시도했는데 유효 슛은 5개에 불과하다. 벗어난 슛이 16개로 1위다. 그만큼 문전에서 티아고의 장점이 발휘되지 못하고 있다. 득점이 터지지 않으면서 쉬운 기회도 놓치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