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ANTHEME_dhcvz718
홈 > 커뮤니티 > 스포츠뉴스
스포츠뉴스

텐 하흐 잘라! 포체티노 데려오라니까"…답답한 퍼거슨, '갈팡질팡' 맨유에 훈수

북기기 0 32 0 0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전설적인 사령탑 알렉스 퍼거슨이 구단에 에릭 텐 하흐 감독의 경질을 요구했다.

글로벌 매체 '스포츠바이블'은 10일(한국시간) "알렉스 퍼거슨 경은 맨유에 에릭 텐 하흐를 다른 감독으로 교체하라고 압력을 가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2023-2024시즌이 끝난 후 맨유 수뇌부는 현재 텐 하흐 감독의 유임 여부를 두고 고심 중이다. 텐 하흐 감독은 지난 2022년 여름 맨유와 3년 계약을 맺으면서 2025년 6월까지 팀을 지휘하기로 약속했다.

텐 하흐 감독의 데뷔 시즌은 인상적이었다. 텐 하흐 감독 밑에서 맨유는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3위를 차지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얻었고, 카라바오컵에서 우승하면서 6년 만에 메이저 대회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FA컵도 결승전에 올라갔지만 맨체스터 시티에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그러나 2년 차는 정반대였다. 텐 하흐 감독은 2023-202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탈락했고, 프리미어리그에선 8위를 차지했다.

특히 지난 한 해 동안 모든 대회에서 총 85골을 실점해 허용해 146년 역사를 자랑하는 맨유의 단일 시즌 최다 실점 신기록을 세웠다. 또 시즌 개막 후 리그 38경기에서 14패를 거둬 1992년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 단일 시즌 리그 최다패 기록을 새로 썼다. 기존의 맨유 단일 시즌 프리미어리그 최다패는 12패(2013-2014, 2021-2022시즌)였다.

부진한 성적을 거뒀기에 많은 이들이 텐 하흐 감독의 경질을 점쳤다. 맨유 수뇌부도 FA컵 결승전이 끝난 후 텐 하흐 감독을 경질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텐 하흐 감독이 예상을 깨고 FA컵 결승전에서 맨시티를 2-1로 꺾어 우승을 차지하면서 그에게 한 번 더 기회를 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늘어났다. 퍼거슨 감독이 은퇴한 후 맨유에게 2년 연속 트로피를 들어 올린 지도자는 텐 하흐 감독이 유일하다. 








ㅡㅡ지우지 말아 주세요 ㅡㅡ


온라인카지노 커뮤니티 일등!! 온카 https://onca888.com


온카 


0 Comments
제목

  메뉴
  고레벨 회원 랭킹